경기도의료원, 고가 의료장비 더 비싸게 구매?

경기도의료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조재훈 의원 지적

신동성 | 기사입력 2020/11/17 [18:02]

경기도의료원, 고가 의료장비 더 비싸게 구매?

경기도의료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조재훈 의원 지적

신동성 | 입력 : 2020/11/17 [18:02]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조재훈 의원이 경기도의료원 장비 구입 실태에 대해 지적 및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 오산인포커스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조재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오산2)은 16일 진행된 2020년 경기도의료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의료원의 장비 구입 실태에 대해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조재훈 의원은 “의료장비 개선과 관련된 예산이 국비 50%, 도비 50% 비율로 101억 원 정도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런데 이 예산이 다소 방만하게 쓰이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경기도의료원의 시설과 장비가 낙후되었고 이에 대한 도민의 불만 사항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고 분명 이 부분에 대한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그런데 같은 물건도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에 구입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학병원급에서 조차 쉽게 구매하기 어려운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를 170병상 규모의 의료원 산하 병원에서 20억 원에 구매해서 사용 중이다.

 

도민을 위한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함에 있어서는 기본적으로 동의하나, 이렇게 고가의 장비는 전국의 일반 종합병원에서는 엄두도 내지 못하는 고가 장비이다.

 

조 의원은 “시중가로 일반 병원에서 구입하고자 한다면, 12억~13억 정도에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조재훈 의원은 “경기도의료원에 의료장비 구입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듯 보인다”며 강력히 개선을 요구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기도의 낭비성 행정에 혀를 차며 어떠한 비리가 있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와 함께 각종 의혹들이 증폭되고 있다.

 

 

오산인포커스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