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한무용협회 오산지부, '제33회 전국무용제' 경기도 예선 ‘금상’ 수상

신동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5/31 [17:33]

(사)대한무용협회 오산지부, '제33회 전국무용제' 경기도 예선 ‘금상’ 수상

신동성 기자 | 입력 : 2024/05/31 [17:33]

대한무용협회 오산지부가 제33회 전국무용제 경기도 예선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 오산인포커스


오산시(시장 이권재)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광주 청석잔디광장에서 열린「제33회 전국무용제」 경기도 지역 경연에서 (사)대한무용협회 오산지부의 임윤희 율 댄스 컴퍼니가 금상(경기도의회 의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국무용제는 33년의 역사와 전통을 지닌 우리나라 최대의 무용 대제전으로 이번 경기도 예선에서는 오산시를 포함한 10개 시의 지역 대표 무용단이 출전했다.

 

특히 지난해 경기도 예선 경연‘대상’과 전국 본선 경연‘대상(대통령상)’에 빛나는 (사)대한무용협회 오산지부의 임윤희 율 댄스 컴퍼니는 올해에도 경기도 예선 단체 부문‘금상’과 개인 부문‘우수연기상(김민지 단원)’을 수상해 7년 연속 경기도 경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경연에서‘보이지 않는 경계’라는 작품으로 출전한 임윤희 율 댄스 컴퍼니는 우리나라 전통 장례 의식에서의 「진도 씻김굿」을 한국적인 색채 아래 현대적인 멋을 가미한 무대로 관객들과 심사위원들의 찬사를 받았다.

 

임윤희 안무 감독((사)대한무용협회 오산지부장)은 “이번 작품은 한국 전통성의 이해를 돕고 공감대 형성을 높이고자 만든 작품이다.”며 “무대를 통해 ‘제의’에 참여하게 된 관객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경연대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한 (사)대한무용협회 오산지부는 오는 6월 1일 오산천 일원에서 개최하는「연예·국악·무용 예술인 한마당‘오! 예술이야’」에 참여해 관내 시민들에게 멋진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신동성 기자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