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과도한 '의원요구자료' 요청 빈축

- 과도한 의원요구자료 요청으로 본 업무 차질 우려

신동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7:18]

오산시의회 과도한 '의원요구자료' 요청 빈축

- 과도한 의원요구자료 요청으로 본 업무 차질 우려

신동성 기자 | 입력 : 2024/02/19 [17:18]


오산시의회 일부 의원들의 과도한 의원요구자료 요청으로 집행부에서 본 업무에 차질이 있다는 볼멘소리가 속출하고 있다.

 

최근 오산시 일부 부서는 업무 외 의원요구자료 요청에 따른 별도의 추가 업무로 자료를 찾고 챙기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시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자료를 요청하는 경우 공무원이 아닌 민간 사업자에 대한 자료까지 조사해 제출해야하는 번거로움과 관련자의 자료 거부에 따르는 어려움이 있다고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오산시의회 A의원은 관내어린이집(국공립, 민간, 가정) 급식업체에 대한 변동사항 등 자료를 요구해 해당 부서는 관내 어린이집 약 170여 곳의 민간 사업자인 원장들의 통신망을 통해 조사를 실시해 제출했다.

 

이후 해당 시의원은 변동이 있는 경우 그 이유를 묻는 자료를 제차 요구하면서 볼멘소리가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어린이집 관계자는 “회계시스템에서 열람이 가능한 자료”라며 “과도한 자료 요구는 독자적인 경영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이 외에도 의원요구자료 요청으로 오산시가 운영하는 차량에 대한 정비·수리 내역을 요청해 관용차량을 이용하는 부서 및 외부 기관 등 관용차량에 대한 내역을 취합해 제출해야만 했다. 현재 시에서 운영 중인 관용차량은 전체 170여 대로 파악된다.

 

이밖에도 각 부서의 인쇄물과 관련한 업체 및 내역을 요청하는 등 과도한 자료요청으로 ‘본 업무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며 빈축을 사고 있다.

 

한 공무원은 “목요일 또는 금요일에 의원요구자료가 발생할 시 제출기한이 주말 포함 3일인 점을 감안하면 주말 근무 또는 시간외 근무를 통해 자료 조사 및 취합을 해야만 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앞서 오산시의회 A의원은 지난해 말 시 보조금단체 및 통장단 정당가입 현황 자료를 요구했으나 시는 개인정보 유출 등의 이유로 자료제출을 거부한 바 있다.





신동성 기자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