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중고생 대상 사회적경제교육 '소셜브릿지스쿨' 운영

신동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4:12]

오산시, 중고생 대상 사회적경제교육 '소셜브릿지스쿨' 운영

신동성 기자 | 입력 : 2024/02/29 [14:12]

 오산시 청사 전경  © 오산인포커스


오산시(시장 이권재)가 관내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사회적경제교육‘소셜브릿지스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은 3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되며 신청한 학교별로 프로그램에 따른 강사와 강사비가 지원된다.

 

이번 ‘소셜브릿지스쿨’은 학교 교육과정에서 다루지 않는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소셜벤처를 포함한 다양한 사회적경제 영역을 알리고 청소년 대상으로 사회적경제영역에서의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진행된다.

 

중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한 자유학년제 과정은 ▲더불어 사는 삶, 공동체 ▲체인지 메이커 ▲협동조합과 사회적경제 ▲사회문제의 발견과 다양한 해결방법 찾기 ▲아이디어와 비즈니스의 연결을 통한 창업로드맵 등이 있다. 

 

학생들이 자신의 주변과 관련된 사회적 문제에 접근하고 이를 해결해 봄으로써 사회적경제를 통한 문제해결 방법을 찾을 수 있는 과정이다.

 

사회적경제 이해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된 진로특강 프로그램은 ▲시장경제와 사회적경제 ▲사회적경제에서 새로운길을 만들어가는 체인지메이커 ▲우리사회의 사회적경제의 사례 ▲사회적경제와 청소년 진로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매년 2천여 명이 넘는 관내 학생들이 사회적경제 교육을 받고 있고, 이 과정이 민주시민 역량을 키우고 공동체 의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된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청소년 사회적경제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신동성 기자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