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국회의원 선거, 오산 민주당 차지호 당선

- 차지호 당선인, 오산을 대한민국서 가장 중요한 도시로 만들 것

신동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14:22]

22대 국회의원 선거, 오산 민주당 차지호 당선

- 차지호 당선인, 오산을 대한민국서 가장 중요한 도시로 만들 것

신동성 기자 | 입력 : 2024/04/11 [14:22]

22대 총선 개표 중간에 당선이 확실시 되자 차지호 당선인과 당원들이 환호하고 있다.  © 오산인포커스


오산시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차지호 당선인이 "오산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로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0일 밤 10시경, 차 당선인은 개표 방송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지지를 보내준 오산 시민에 이 승리를 받친다”며 승리를 선언하고 이처럼 당선 소감을 밝혔다. 

 

차 당선인은 “정치에 입문한지 한 달을 갓 넘긴 정치 신예로서 매순간이 위기였고, 매순간이 고비였다”며 “오산 시민의 지혜와 용기, 격려와 응원 덕에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선거 승리를 차지호 개인의 승리가 아닌 오산 시민의 승리라고 규정하면서 “현재는 물론 우리 아이들의 미래까지 망가뜨리고 있는 윤석열 정권을 향한 국민의 엄중한 심판”이라고 말했다.

 

10일 밤 10시경, 사실상 당선이 확정되면서 이를 축하해주기 위해 선거사무소를 찾은 장애인들과 환호하고 있다.  © 오산인포커스

 

특히 “정권심판을 넘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오산 시민의 명령을 무겁게 받들겠다”면서 다가오는 대선에서 역할을 하겠음을 시사했다.

 

차 당선인은 “22대 국회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국회가 되어야 한다”며 “미래 의제들을 입체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 조직, 예산 체계 등의 정비 준비에 착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산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차 당선인은 “오산에서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하고, 그 미래설계도의 중추에 오산을 둘 것”이라며 “오산이 초연결 경기도의 키스톤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차 후보는 “위대한 정권심판, 미래를 지키는 정권심판에 동참해주신 모든 오산 시민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며 “국민과 오산 시민의 공복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10일, 22대 총선 개표결과 민주당 차지호 후보가 67,619표(59.01%)를 득표하며 당선 되었으며, 상대 후보인 국민의힘 김효은 후보는 46,955표(40.98%)를 득표하는데 그쳤다.





신동성 기자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