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문화재단, '2024 문화예술누리사업' 4개 기관 선정

- 문화소외기관 단체들에게 문화예술 프로그램 제공으로 문화격차 해소

신동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09:51]

오산문화재단, '2024 문화예술누리사업' 4개 기관 선정

- 문화소외기관 단체들에게 문화예술 프로그램 제공으로 문화격차 해소

신동성 기자 | 입력 : 2024/04/18 [09:51]

오산문화재단이 '2024 문화예술누리사업 공모'에 신청한 기관 면접 모습 © 오산인포커스


오산문화재단(대표이사 이수영)은 '2024 문화예술누리사업 공모'에 오산성인장애인씨앗야학, 매홀지역아동센터, 오산텃밭지기들, 오산종합사회복지관 등 4개 기관을 선정했다. 

 

<문화예술누리사업>은 문화소외계층의 문화생활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사업으로 문화소외기관 단체들에게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문화소외계층의 문화격차를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선정된 기관 중 오산성인장애인야학의 ‘장애인 합창’은 장애를 가진 성인들에게 음악을 통해 감정을 공유하고 표현하며 다른 사람들과의 조화로운 협업을 경험하도록 한다.

 

음악은 언어를 넘어서 감정을 전달하고 소통하는데 효과적인 수단이기 때문에 자신의 목소리와 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성인 장애인 야학 ‘합창’은 참여자들에게 음악을 통한 치유와 성장의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매홀지역아동센터의 ‘뮤직아트 가든’은 수청동 마을 정원에서 생태전환 프로그램에 참여한 아동들이 자신들이 사는 마을에 관심을 가지고 우쿨렐레를 배우고 익힌 공연을 무대에 올려 마을 어르신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올해 2년째로 사업에 선정된 오산종합사회복지관의 ‘꿈꾸는 어르신들의 예술대학’은 지역사회 문화예술 소외계층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활기찬 노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오산텃밭지기들의 ‘우리가 만드는 첫걸음’이란 슬로건을 걸고 지역사회의 아동들에게 예술과 문화를 통해 새로운 즐거움과 활동을 제공한다. 

 

이수영 대표이사는 “자신의 감정이나 생각을 표현하고, 예술작품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통해 4개 기관의 <문화예술누리사업> 참여자들은 자기 표현력을 향상시켜 새로운 시각으로 지역사회를 볼 수 있다”며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으로 창의적인 활동을 통해 즐거움과 성취감을 주는 동시에, 예술과 문화에 관심을 높일 수 있는 사업이다”라고 전했다. 

 

문화소외계층과의 문화예술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문화예술누리사업>은 전문예술가와의 문화예술프로그램 운영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경험하고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참가자들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고 협력하며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고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할 수 있으며 문화적인 즐거움과 성장을 경험하면서 자아실현과 사회적 연대감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동성 기자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